RFID를 엮어서 Internet of Things로...

Internet of Things 2011.05.10 23:47 Posted by 몽백작

2000년대 초반, RFID가 한참 사람들 관심을 받을 때가 있었다. 요새는 대학교에서 임베디드 쪽 배운다고 하면 안드로이드나 iOS 앱 개발하는 방법을 배우지만 그때만 해도 대부분 RFID와 센서 네트워크를 배우는 것이었다. RFID는 바코드를 대체하고 유통 등에 혁신을 일으킬 것이다고 했었는데 지금은 그때의 붐이 다 어디로 갔는지... 아... 최근에 Nexus S 등에서 이와 유사한 NFC를 탑재한다고 하니 다시 관심을 받고 있긴 한데 사실 개인적으로 이제 그다지 신선하지 않아 보인다. :-/

여하튼 그런 좀 식상한 느낌의 RFID에 관한 괜찮은 접근법이 있어 이렇게 소개해볼까 한다. MIT LMP / Auto-ID Labs에서 RFID에 mashability를 부여한 청사진을 제시하였다.

자세히 보기

EPC Cloud라고 불리는 이 프로젝트는 RFID Tag에서 (엄밀히 말하면 RFID Tag를 읽고 관리하는 서버에서) RESTful web API를 제공하게 하여 다른 외부의 웹 애플리케이션에서 여기 저기 물리적으로 흩어져있는 RFID Tag들을 mashup하게 한다. 가령 어떤 공정이나 유통 상태를 모니터링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웹을 통해서 제공할 수도 있을 것이다.

대부분 요새 뜨고 있는 Internet of Things라는 키워드가 Internet connectivity 제공과 함께 RESTful architecture를 의미하고 있는데, 802.15.4 같은 통신을 사용하는 능동적인(active) 사물이 아닌 수동적인(passive) RFID Tag들까지도 웹으로 엮을 수 있다는 점은 상당히 흥미로워 보인다. 우리나라에서도 실제 물리적인 공간에 위치한 임베디드 장치를 웹으로 연결하여 뭔가 재미있는 웹,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만드는 쪽의 연구도 시작되었으면 좋겠다.

그나저나 요새 mashup이라는 단어가 자주 눈에 띈다. 단어 자체는 대충 블로그 및 AJAX 등이 각광받던 Web 2.0의 태동기에 등장한 것으로 보이는데 Internet of Things에 관련있는 뉴스에도 자주 등장하고 있다. 본격적인 Internet of Things 시대가 되면 그동안 사이버 공간에 있는 오브젝트들만 엮는 mashups에서 벗어나 실제 물리공간에 있는 오브젝트들도 엮어버리는 mashups가 나오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게 바로 Web 3.0이 아닐까?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티스토리 툴바